China Between Empires Ch.1 The Geography of North and South China (導言) 書案

Chapter 1. The Geography of North and South China

 

during the early Qin and Han empires, the most important geograph-ical division was between the loess highlands of the upper Yellow River and the ood plain of the lower Yellow River. The entire history of the Han dynasty could be described in terms of the shifting balance between these two regions (Map 1). 1 But as voluntary or forced migration moved increasing numbers of Chinese southward over the course of the centu-ries, this division within the Yellow River basin progressively yielded in importance to another—the division between the Yellow River valley and the Yangzi River valley to the south.

초기의 진 왕조와 한 왕조 시기, 가장 중요한 지리적 분단은 황하 상류의 황토[loess] 고원과 황하 하류의 범람원 사이의 것이었다. 한 왕조의 전체 역사는 두 지역 간의 균형 조정으로 설명될 수 있다. 그러나 자발적 혹은 강제 이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수의 한인들이 여러 세기에 걸친 과정을 통해 남방으로 이동하자, 황하 계곡 분지 내의 이 분단은 점진적으로[progressively] 그 중요성을 다른 것-황하 계곡지와 남방의 양자강 계곡지 사이의 분단으로 넘겨주게 되었다.

 

The Han policy of resettling nomadic tribes inside the borders of China in order to incorporate them into its expeditionary armies led to an in-creasing intermixture of Chinese with non-Chinese cultures in the Yellow River basin. It also set off the rst wave of southward ight. Several mil-lion Chinese, mostly peasants, moved south during the last century of the Han, and this migration accelerated after the dynasty fell in a.d. 220. By 320 several million more Chinese had settled in the lower Yangzi River valley. The Yellow River basin became the scene of constant warfare be-tween states founded by rulers from non-Han tribes, culminating in the sacking of the old imperial capitals of Luoyang in 311 and Chang’an in 317. Between 280 and 464, the registered population of the Yangzi val-ley and points south increased ve-fold, largely due to migration, and Jiangnan—the area “south of the Yangzi”—became a major center of Chinese culture.

유목 부족들을 원정군에 포함시키기 위해 중국의 지경 내에 재정착시키는 한 왕조의 정책은 황하 분지 내에서 증대되는 한인과 비한인 문화의 혼합으로 이어졌다. 그것은 또한 남도의 제1파를 터뜨리게 했다. 대부분 농민인 수백만의 한인들이 한 왕조의 마지막 세기 동안 남방으로 이주했고, 이 이주는 왕조가 ad 220년 멸망한 후에 가속화되었다. 320년에 이르면 추가로 수백만 명의 한인들이 양자강 계곡지 하류에 정착했다. 황하 분지는 비한인 부족들 출신의 지배자들에 의해 수립된 국가들 간의 지속적인 전쟁의 장이 되었고, 예전의 제도들인 낙양(311)과 장안(317)의 약탈로 귀결되었다. 280년에서 464년 사이, 양자강 계곡지와 남부[points south]의 등록된 인구는 대부분 이주로 인해 5배 증가했고, 강남-“양자강 남쪽의 지역-은 중국 문화의 주요한 중심이 되었다.

 

Throughout the period of division, until China was reunited under the Sui at the end of the sixth century, the northern half was ruled by non- Chinese peoples whose actions pushed more of the Han population out of the Yellow River basin and toward the Yangzi. That push was comple-mented by the pull of regular rainfall and fertile soils in the south.3 At reunication in 589, roughly 40 percent of the registered population of China lived in the Yangzi valley. The newly united empire sought to bind together the north and south through the creation of the greatest articial waterway in the history of mankind, the Grand Canal, but the two re-gions nevertheless remained distinct. During the Tang dynasty in the sev-enth, eighth, and ninth centuries, the former southern frontier zone be-came the demographic, economic, and cultural center of China.

분단 시기를 통틀어 중국이 수 왕조 하에 6세기 말에 재통일될 때까지, 북부는 황하 분지로부터 양자강 분지로 더 많은 한인들을 몰아낸 비한인들에 의해 지배되었다. 그러한 <<유출>>은 남방의 정기적인 강우와 비옥한 토양이라는 유입요인에 의해 보조되었다. 589년의 재통일에서 중국의 등록된 구수의 약 40%가 양자강 계곡지에 거주했다. 새로 통합된 제국은 남과 북을 인류사에 남은 위대한 인공 수로인 대운하의 개착을 통해 묶으려 했으나, 두 지역은 다른 채로 남아 있었다. 당 왕조 시기 동안 7, 8, 9세기에, 이전에는 남방 변경지였던 지역들이 중국의 지정학적, 경제적, 문화적 중심이 되었다.

 

As late as the mid-eighth century more than half of the population still lived in the north, but by the end of the thirteenth century only about 15 percent did so. This was not due to a decline in the northern population, which increased during this period, but to a dramatic rise in the popula-tion of the south. For the second half of China’s imperial history, the great geographic and cultural divide was between north and south, be-tween the Yellow River basin and the Yangzi—a division that emerged in the four centuries between the Han and the Tang.

8세기 중엽이 되어서도 여전히 인구의 반 이상이 북부에 살고 있었지만, 13세기 말에는 단지 15%만이 그랬다. 이는 이 기간에 <<오히려>> 증가했던 북부 인구의 감소에 따른 것이 아니라, 남부 인구의 극적인 증가로 인한 것이다. 중국 제국 역사의 후반기에, 큰 지리적 및 문화적 분단은 한 왕조와 당 왕조 사이의 4세기 동안 출현한 북과 남, 황하 분지와 양자강 분지 사이의 분단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