孟子 10 萬章 下 7 書案

7

萬章曰:「敢問不見諸侯何義也?」

만장이 말했다 : “감히 여쭙건대 제후를 뵙지 않는 것은 무슨 뜻이십니까?”

 

孟子曰:「在國曰市井之臣在野曰草莽之臣皆謂庶人庶人不傳質為臣不敢見於諸侯禮也。」

맹자가 말했다 : “{도읍을 의미함}에 있으면 시정의 신하라 하고, 들에 있으면 초망(초야, 민간)의 신하라 하는데, 모두 서인을 이르는 것이다. 서인은 전질(질을 전함, 위지함, 예물을 보내는 것)하여 신하가 될 수 없고, 감히 제후께 뵐 수 없으니, 예이다.”

 

萬章曰:「庶人召之役則往役君欲見之召之則不往見之何也?」

만장이 말했다 : “서인은, 그를 불러 사역시키면{역역을 부과함}, 곧 가서 일하는데; 군후가 그를 보기를 원하여, 그를 부르면, 곧 가서 뵙지 않으니, 어째서입니까?”

 

:「往役義也往見不義也且君之欲見之也為也哉?」

말했다 : “가서 일하는 것은, 의이고; 가서 뵙는 것은, 의가 아니다. 또 군후가 그를 보고자 하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為其多聞也為其賢也。」

말했다 : “그가 들은{아는} 것이 많고, 그가 어질기 때문입니다.”

 

:「為其多聞也則天子不召師而況諸侯乎

말했다 : “아는 것이 많은 것 때문이라면, 곧 천자도 스승을 부르지 않는데, 황차 제후임에야?

為其賢也則吾未聞欲見賢而召之也

어진 것 때문이라면, 곧 나는 어진 자를 보려 하면서 그를 부르는 것은 들어보지 못했다.

 

繆公亟見於子思:『古千乘之國以友士何如?』

목공이 여러 번 자사를 만나, 말했다 : ‘옛적 천승의 나라{를 가진 군후}로써 사인을 벗한 것은, 어떠했습니까?“

 

子思不悅:『古之人有言曰:「事之云乎」,豈曰友之云乎?』

자사가 기뻐하지 않으며, 말했다 : ‘옛 사람이 말씀이 있어 말했나니, ’그를 섬긴다’, 어찌하여 그를 벗삼는다고 하십니까?’

 

子思之不悅也豈不曰:『以位則子君也臣也何敢與君友也以德則子事我者也奚可以與我友?』

자사가 기뻐하지 않은 것은, 어찌지위로써 하면, 곧 당신은, 군후이고, 나는, 신하인데, 어찌 감히 군후와 더불어 벗삼겠습니까? 덕으로써 하면, 곧 당신은 나를 모시는 자이니, 어찌 가히 나와 더불어 벗삼겠습니까?’라고 말하지 않았겠는가{수사적 의문}?

 

千乘之君求與之友而不可得也而況可召與

천승의 군후가 그와 더불어 벗삼기를 구하는 것도, 할 수 없었는데, 황차 가히 부르는 것임에야?

 

齊景公田招虞人以旌不至將殺之。『志士不忘在溝壑勇士不忘喪其元。』

제 경공이 사냥[]하면서, 우인(산택 원유를 관리하는 소리)을 정기로 불렀는데; 이르지 않아, 장차 그를 죽이려 했다. ‘뜻있는 사인은 구학(구렁텅이, 곤경)에 있을 것을 잊지 않고, 용기있는 사인은 그 머리를 잃게 될 것을 잊지 않는다.’

 

孔子奚取焉取非其招不往也。」

공자께서 어찌 그를 취했겠는가? 마땅하게{합당하게}[] 부르는 것이 아니면 가지 않는 것을 취하신 것이다.”

 

:「敢問招虞人何以?」

말했다 : “감히 여쭙건대 우인을 부르면서는 무엇으로써 해야 합니까?”

 

:「以皮冠庶人以旃士以旗大夫以旌

말했다 : “피관(가죽 모자)으로써 한다. 서인은 전, 사인은 기, 대부는 정으로써 한다.

 

以大夫之招招虞人虞人死不敢往以士之招招庶人庶人豈敢往哉

대부를 부르는 것으로써 우인을 부르면, 우인은 죽더라도 감히 가지 않고; 사인을 부르는 것으로써 서인을 부르면, 서인이 어찌 감히 가겠는가?

 

況乎以不賢人之招招賢人乎

황차 어질지 않은 사람을 부르는 것으로써 어진 사람을 부르는 것임에야?

 

欲見賢人而不以其道猶欲其入而閉之門也

어진 사람을 만나려 하면서 그{/합당한, 마땅한} 도로써 하지 않으면, 그가 들어가려 하면서 문을 닫는 것과 같다.

 

夫義路也門也惟君子能由是路出入是門也

무릇 의란, 길이고; 예란, 문이다. 오로지 군자가 능히 이 길로 가며, 이 문으로 드나든다.

 

:『周道如底其直如矢君子所履小人所視。』」

<>에 말한다 : ‘주의 도는 숫돌[]같고, 그 곧음은 화살과 같으니; 군자가 밟는 바이고, 소인이 보는 바이다.’”

 

萬章曰:「孔子君命召不俟駕而行』。然則孔子非與?」

만장이 말했다 : “공자께서군후께서 명이 있으시면, 멍에를 메는 것을 기다리지 않고 간다.’고 하셨습니다. 그런즉 공자께서는 잘못하신 것입니까?”

 

:「孔子當仕有官職而以其官召之也。」

말했다 : “공자께서는 사관하심을 당하여 관직이 있으셨으니, 그렇기에 그 관위로써 그를 부른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