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024 北海道大学名誉教授・木村汎 ロシアが「尖閣」で騒がない理由 - 産経新聞 書案

北海道大学名誉教授・木村汎 ロシアが「尖閣」でがない理由

2012.10.24 03:08 1/4ジ)

 ロシアがしく自制している。でなければ、賢明かつ巧妙対日戦術転換している。今月初めにロシアをれての印象である。従来なら、尖閣諸島竹島をめぐる対日攻勢に“悪乗り”し、北方領土問題立場有利にしようとみてしもおかしくなかったろう。

러시아가 드물게 자제하고 있다. 그렇지 않다면, 현명하고 교묘한 대일전술로 전환하고 있다. 금월 초에 러시아를 방문한 인상이었다. 종래라면, 센가쿠 제도, 다케시마를 둘러싼 중국, 한국의 대일공세에 분위기를 타고 번롱하고, 북방영토문제로 자국의 입장을 유리하게 하려 시도해도 조금도 이상할 것이 없다.

 

 悪乗りせぬ背景対中警戒

번롱하지 않는 배경에 대중경계

 

 実際、2010年秋にロシアのメドベジェフ大統領当時)がった手法は、まさにそのような連携作にほかならなかった。9月初めに尖閣沖発生した国漁船衝突事件日中両国関係緊張したとき、大統領国側した。えば、その月末北京訪問中日本領土権主張非難する共同声明を、胡錦濤中国国家主席発表した。11に、大統領北方四島つ、国後島への上陸敢行したのも、尖閣問題日中がもめている状況念頭いた行動だったとみていい。

실제로, 2010년 가을에 러시아의 메드베데프 대통령(당시)이 취한 수법은, 그야말로 그와 같은 연휴작전 외의 것이 아니었다. 9월 초에 센가쿠 앞바다에서 발생한 중국어선 충돌사건으로 일중 양국관계가 긴장되었을 때, 대통령은 중국측에 함께했다. 예컨대, 그 월 말의 북경 방문 중, 일본의 영토주권 주장을 비난하는 공동성명을, 호금도 중국 국가주석과 발표했다. 11월에, 대통령이 북방 4도의 하나인, 쿠나시리 섬으로의 상륙을 감행했던 것도, 센가쿠 문제로 일중이 분규하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행동이었다고 보아도 좋다.

 

 それが2年後、ロシアの対日政策戦術微妙変化じている様子なのである。つまり、大統領したプチン指導下のところ、なくとも表面上は、中韓両国対日非難ずしも同調していない。理由なのだろうか。

그것이 2년 후인 지금, 러시아의 대일정책, 전술에 미묘한 변화가 생긴 양상인 것이다. , 대통령에 복귀한 푸틴 씨의 지도하의 정권은 지금, 적어도 표면상은, 중한양국의 대일비난에 반드시 동조하지 않고 있다. 이유는 무엇일까.

 

 のさらなる台頭への警戒心まり、それにいない。は10日本いて世界第経済大国にのしがり、その経済力しみなく軍備増強いでいる。ロシア兵器輸入最小限えつつ、露製兵器をコピして海外輸出さえしている。海洋進出も、尖閣周シナにとどまらず、シナ、さらには西太平洋、インドにもばそうとしている

중국의 가일층한 대두로의 경계심이 높아진 것, 그것에 다름아니다. 중국은 10, 일본을 제치고 세계 제2위의 경제대국으로 부상했고, 그 경제력을 유감없이 군비증강에 쏟아붓고 있다. 러시아제 병기 수입을 최소한으로 억제하면서, 러시아제 병기를 카피하여 해외 수출마저 하고 있다. 해양진출의 수도, 센가쿠 주변을 포함한 동지나해에 머물지 않고, 남지나해, 더욱이는 서태평양, 인도양에도 뻗어가려 하고 있다.

 

 兄貴分から弟分転落して≫

형 역에서 동생 역으로 전락하여

 

 重要なのは、そうした結果として中露関係したというである。ソ連邦時代70というもの、は「共産主義かう走者」として、師匠・兄貴分的存在だった。その継承国ロシアや、実上の“ジュニアパトナ”になりてている。

가장 중요한 것은, 그러한 결과로서 중러의 역관계가 역전되었다고 하는 현실이다. 소연방시대의 약 70년이라고 하는, 동 국은 공산주의로 향한 제1주자로서, 중국의 사장, 형 역할의 존재였다. 그 계승국 러시아는 지금, 중국의 사실상의 주니어파트너가 되었다.

 

 もっとも、両国指導者賢明にも、この実態してにしないようにしている。それをめてしまうと、ロシアりをつけるだけではない。中露連携実情暴露され、対等せかけて欧米さぶる戦術効力われるからである。

무엇보다, 양국의 지도자는 현명하게도, 이 실태를 결코 입에 담지 않으려 하고 있다. 그를 인정해버리면, 러시아측의 긍지를 상처입힐 뿐만이 아니다. 중러 연휴의 실정이 폭로되어, 대등한 것처럼 보여 구미를 동요시키는 전술의 효력을 잃기 때문이다.

 

 アジア太平洋地域で、勢力拡大一途は、といってもである。だからといって、ロシアは、んで対抗する方向じるわけにはゆかない。ある理由きいのが、米露間価値観いである。ブッシュ前米政、オバマ現政とも、プチン-メドベジェフ双頭体制を、民主主義諸原則しがちな権威主義体制なし、ロシア国型民主主義しつけだとそれにする。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세력확대 일로인 중국을 제압할 수 있는 최강의 국가는, 뭐라 말해도 미국이다. 그렇다고 해서, 러시아는, 미국과 손을 잡고 중국에 대항하는 방향으로 전환할 수는 없다. 여러 이유 중 가장 큰 것이, 미러간의 가치관의 차이이다. 부시 전 미 정권, 오바마 현 정권과도, 푸틴 메드베데프 쌍두체제를, 민주주의의 제 원칙에 반하는 것이 많은 준 권위주의 체제로 보고, 러시아측은 미국형 민주주의의 압력이라고 그에 반발했다.

 

 のウクライナ、グルジアにおける「カラー革命」や「アラブの」は、欧米支援きた-。クレムリン指導部はそうじ、類似民衆蜂起発生する極度警戒している。プチンくや、国内非政府組織(NGO)がなど資金援助けることを実上禁じている。

구 소련의 우크라이나, 그루지아에 있어 컬러 혁명아랍의 봄, 구미 지원 하에 일어났다. 크렘린 지도부는 그렇다고 굳게 믿고, 유사한 민중봉기가 자국에서 발생할 위험을 극도로 경계하고 있다. 푸틴 씨는 복귀하자, 국내의 비정부조직(NGO)이 미국 등 외국의 자금원조를 받는 것을 사실상 금지했다.

 

 メドベジェフがプチンよりもまだましとなしたオバマは、対露「リセット」外交みた。だが、プチン氏再登板でそれもえてしまう。、プチン大統領での主要(G8)脳会議を、オバマ大統領はロシアでのアジア太平洋経済協力会議(APEC)脳会議相互欠席した。

메드베데프 씨의 쪽이 푸틴보다도 더 낫다고 본 오바마 정권은, 대 러 리셋외교를 시도했다. 그러나, 푸틴 씨 재등판으로 그것도 무너져 버렸다. 짐작한 대로[], 푸틴 대통령은 미국에서의 주요국(G8) 수뇌회의를, 오바마 대통령은 러시아에서의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회의(APEC) 수뇌회의를 상호 결석했다.

 

 四島返還日本連携相手に≫

4도 반환으로 일본을 연휴 상대로

 

 強大化直面しつつも、ロシアはとはできない。された択肢としては、日本ドをいる以外にない。なくとも日本対立するのは禁物だ。単純である。

중국의 강대화에 직면하면서도, 러시아는 미국과는 공투할 수 없다. 남은 선택지로서는, 일본 카드를 이용하는 이외에 없다. 적어도 일본과 대립하는 것은 금물이다. 단순한 뺄셈이다.

 

 さもなければ、ロシアはいつまでも、極東地方経済開発成功しない。それどころか、この地方は、地理的実上経済植民地になってしまいかねないだろう。結果としてアジア太平洋地域への出口い、地域正式仲間入りにも失敗すること必定といってよい。

그렇지 않으면, 러시아는 언제까지나, 극동 지방의 경제개발에 성공할 수 없다. 그것 뿐인가, 이 지방은, 지리적으로 인접한 중국의 사실상의 경제 식민지가 되어버릴 수도 있다. 결과로서 아시아 태평양지역으로의 출구를 잃고, 지역으로의 정식적인 가입에도 실패할 것은 필정이라고 말해도 좋다.

 

 したがって、一日北方四島日本返還して平和条約び、日露間基本的枠組みを設定する必要がある-。今回がロシア極東ウラジオストクでった報告で、このようにいたのにして、意外にもロシアから反論なかった。

따라서, 하루라도 빨리 북방 4도를 일본에 반환하여 평화조약을 체결하고, 일러간의 기본적인 틀을 설정할 필요가 있다. 금회, 내가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행한 보고에서, 이와 같이 말한 것에 대해, 의외로 러시아측으로부터 어떤 반론은 나오지 않았다.

 

 野田佳彦首相年末にモスクワを訪問し、本格的北方領土交めるという。その首相まえておくべきこと、えるべきことはりだ。

노다 요시히코 수상은 연말에 모스크바를 방문하고, 본격적인 북방영토 교섭을 시작한다고 한다. 그 즈음, 수상이 입각해야 할 것, 주창해야 할 것은 다음과 같다.

 

 がアジア太平洋地域で「れてきた権国」へとひたり、地域権力構造えられつつある。後塵するロシアにはりがある。ロシアが極東経済発展させ、地域一員たらんとするなら、ベストパトナ日本であり、それには四島返還必須である。(きむら ひろし)

중국이 아시아 태평양지역에서 지체한 패권국으로 도약하고, 지역의 권력구조는 다시 칠해지고 있다. 중국에 뒤쳐진 러시아에는 초조함이 있다. 러시아가 극동 경제를 발전시켜, 실로 지역의 일원이 되려 한다면, 베스트 파트너는 일본이고, 그에는 4도 반환이 필수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