孟子 5 滕文公 上 5 書案

5

墨者夷之因徐辟而求見孟子孟子曰:「吾固愿見今吾尚病病愈我且往見夷子不來他日又求見孟子孟子曰:「吾今則可以見矣不直則道不見我且直之吾聞夷子墨者墨之治喪也以薄為其道也夷子思以易天下豈以為非是而不貴也然而夷子葬其親厚則是以所賤事親也。」

묵자의 무리인 이지가, 서벽을 통해 맹자를 뵙기를 구했다. 맹자가 말했다 : “나는 본래 만나기를 원했는데, 지금 내가 아직 병이 있으니, 병이 나으면, 내가 또 가서 만나겠소.” 이자가 오지 않았다. 다른 날 또 맹자를 뵙기를 구했다. 맹자가 말했다 : “내가 지금은 곧 가히 볼 수 있게 되었소. 바로잡지 않으면 곧 도가 드러나지 않는 것이니, 내가 또 그를 바로잡겠소. 내가 듣기로 이자는 묵자의 무리인데, 묵자가 상을 치르는 것은, 박하게 함으로써 그 도로 삼는다고 했소. 이자는 천하를 바꿀 것으로써 생각하는데, 어찌 그것이 잘못되었고 귀하지 않다고 생각하겠소? 그러면서도 이자는 자신의 부모를 후하게 장사지냈으니, 곧 이는 천한{천하게 여기는} 바로 부모를 모신 것이오.”

 

徐子以告夷子夷子曰:「儒者之道古之人若保赤子』,此言何謂也之則以為愛無差等施由親始。」

서자가 이로써 이자에게 고했다. 이자가 말했다 : “유자의 도는, 옛 사람들이어린아이를 돌보듯 하라했다는데, 이 말은 무엇을 이르는 것인가? 그것은 곧 사랑함에 차등이 없게 여기고, 가까운 사람으로부터 베풀어 시작하라는 것이다.”

 

徐子以告孟子孟子曰:「夫夷子信以為人之親其兄之子為若親其鄰之赤子乎彼有取爾也赤子匍匐將入井非赤子之罪也且天之生物也使之一本而夷子二本故也蓋上世嘗有不葬其親者其親死則舉而委之於壑他日過之狐貍食之蠅蚋姑嘬之其顙有泚睨而不視夫泚也為人泚中心達於面目蓋歸反虆梩而掩之掩之誠是也則孝子仁人之掩其親亦必有道矣。」徐子以告夷子夷子憮然為間曰:「命之矣。」

서자가 이로써 맹자에게 고했다. 맹자가 말했다 : “대저 이자가 사람이 그 형의 아들을 가까이하는 것을 그 이웃의 어린아이를 가까이하는 것과 같이 해야 한다고 여기는 것을 믿는가? 저 사람은 취하는 것이 있다. 어린아이가 기어가서 우물에 들어가면, 어린아이의 죄가 아니다. 또 하늘이 사물을 낳는 것은 그로 하여금 하나의 {}본으로 하는데, 이자는 두 개의 본으로 하기 때문이다. 대개 상세(선대, 고대)에는 일찍이 그 부모를 장례지내지 않는 것이 있었는데, 그 부모가 죽자 곧 들어서 계곡에 버려두었다. 다른 날 그곳을 지나치는데, 호리(여우와 살쾡이)가 그를 먹고, 파리가 그를 고최(주둥이로 빠는 것)하고 있었다. 그 이마에 땀이 났고, 눈을 돌리고는 보지 못했다. 대저 땀을 흘린 것은, 사람 때문에 땀이 난 것이 아니고, 속마음이 면목에 이른 것이다. 그래서 돌아가 삼태기와 가래로 그를 덮어주었으니, 그를 덮어주는 것이 실로 옳다. 곧 효자와 어진 사람이 그 부모를 덮어주는 것은, 또한 반드시 도가 있게 되는 것이다.” 서자가 그로써 이자에게 고했다. 이자가 멍한 표정으로 위간(잠시 있음, 가만히 있는 것)하고는 말했다 : “가르쳐준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