孟子 4 公孫丑 下 5 書案

5

孟子謂蚔蛙曰:「子之辭靈丘而請士師似也為其可以言也既數月矣未可以言與?」蚔蛙諫於王而不用為臣而去齊人曰:「所以為蚔蛙則善矣所以自則吾不知也。」

맹자가 지와에게 일러 말했다 : “그대가 영구를 사양하고{읍재의 직임을 사양함} 사사를 청한 것은, {정도, 공도와} 같은{/맞는?} 것이고, 그것이 가히 말씀으로 할 수 있기 때문이오{간언할 수 있음}. 지금 이미 몇 달이 지나게 되었는데, 아직 말씀으로 하지 않소?” 지와가 왕에게 간했으나 쓰여지지 않아, 신료가 되는 것을 다하고{그만둠} 떠나갔다. 제인이 말했다 : “지와를 위해서인 바는, 곧 좋다; 스스로를 위해서인 바는, 곧 나는 알지 못하겠다.

 

公都子以告:「吾聞之也有官守者不得其職則去有言責者不得其言則去我無官守我無言責也則吾進退豈不綽綽然有餘裕哉?」

공도자가 그것으로써 고했다. 말했다 : “내가 듣기로 : 관위를 지키는 바가 있는 자는, 그 직임을 얻지 못하면{직임을 수행하지 못하면} 곧 가야 하고; 말로써 책선함이 있는 자는, 그 말을 얻지 못하면 곧 가야 한다. 나는 관위를 지키는 것도 없고, 말로써 책선함도 없으니, 곧 내가 나아가고 물러나는 것이 어찌 작작(여유있는 모양)하고 여유가 있지 않겠는가?”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