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30 日米韓外相会談 対中牽制の大局見失うな - 産経新聞 書案

日米韓外相会談 対中牽制大局見失うな

2012.9.30 03:13 1/2ジ)[主張

 訪米中玄葉光一郎外相はクリントン国務長官会談後金星煥外交通商相えた日米韓外相会談った。3カアジアで日米韓協力め、北朝鮮連携して対応する方針確認した。

방미중인 겐바 코이치로 외상은 클린턴 미 국무장관과 회담 후, 한국의 김성환 외교통상상을 만나 일미한외상회담을 행했다. 3개국은 동아시아에서 일미한의 협력을 심화시키고, 북조선에 대해 연휴하여 대응할 방침을 확인했다.

 

 日本慰安婦竹島問題で、とは尖閣諸島問題対立まっているが、「共通利益価値ばれた同盟」(クリントン長官)である日米米韓がその原点って対話協力必要性確認ったことはできる。

일본은 한국과 위안부와 다케시마 문제로, 중국과는 센가쿠 문제로 대립이 깊어지고 있으나, “공통이익과 가치로 묶인 동맹국”(클린턴 장관)인 일미, 미한이 그 원점에 돌아가 대화와 협력의 필요성을 확인한 것은 평가할 수 있다.

 

 とりわけミサイル拉致問題解決に3カ協調かせない。強引海洋進出対抗するでも、日米米韓同盟日韓えた連携肝要だ。野田佳彦政領土・主権などではしてらぬ一方で、日米韓協調連携やかな回復ってもらいたい。

특히 북의 핵 미사일 개발과 납치문제의 해결에 3개국 협조는 결해질 수 없다. 중국의 강인한 해양진출에 대항하는 위에서도, 일미, 미한동맹에 일한을 더한 연휴가 중요하다. 노다 요시히코 정권은 영토, 주권 등에서는 결코 양보하지 않는 한편으로, 일미한의 협조와 연휴의 빠른 회복에 지혜를 짜내어 주었으면 한다.

 

 玄葉氏前日の27金氏日韓外相会談い、竹島慰安婦問題とも双方主張平行線わったが、「緊密意思疎通る」ことでは一致した。

겐바 씨는 전일인 27, 김씨와 일한외상회담을 행하고, 다케시마, 위안부 문제에서도 쌍방의 주장은 평행성인 채 끝났으나, “긴밀한 의사소통을 꾀한다는 것에서는 일치했다.

 

 また日米会談では、クリントン対中外交で「細心注意めてほしい」とめたのにし、玄葉氏は「れないものはれないが、大局的観点対処する」と説明したという。

또 일미회담에서는, 클린턴 씨가 대중외교에서 세심한 주의 하에 진행했으면 한다라고 요구한 것에 대해, 겐바 씨는 양보할 수 없는 것은 양보하지 않으나. 대국적 관점에서 냉정히 대처한다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米側日米韓外相会談びかけたのは、日中対立鋭化する中韓による対日連携きなどに危機感ったからだといえる。このままでは、脅威対処しつつ日米、インドなどで対中包囲網いていくオバマのアジア太平洋戦略にも悪影響ぶからだ

미측이 일미한외상회담을 요청한 것은, 일중의 대립이 선예화하는 중에서 중한에 의한 대일연휴의 움직임 등에 위기감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대로는, 북의 위협에 대처하면서 일미, , 인도 등으로 대중포위망을 구축해 가는 오바마 정권의 아시아 태평양 전략에도 악영향이 끼쳐지기 때문이다.

 

 クリントン領土問題などで「仲介役めない」と直接対話解決めた。野田政われるのは、領土歴史問題などでらの主張国際社会説明するとともに、同盟最大味方につけることだ。

클린턴 시는 영토문제 등에서 중개역은 하지 않는다라고 직접 대화로 해결을 요구했다. 노다 정권에 묻는 것은, 영토와 역사문제 등에서 스스로의 주장을 당당히 국제사회에 설명하는 것과 함께 동맹국인 미국을 최대의 우방에 두는 것이다.

 

 米有力紙尖閣諸島領有主張する広告掲載したのにし、日本政府が「一方的りがある」と抗議したのは当然だ。しても、慰安婦問題解決ずみであり、竹島問題国際司法裁提訴じるよう説得けることが必要だ。

중국이 미 유력지에 센가쿠 제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광고를 게재한 것에 대해, 일본정부가 일방적으로 사실에 오류가 있다라고 항의한 것은 당연하다. 한국에 대해서도, 위안부문제는 해결이 끝난 것이고, 다케시마 문제의 국제사법재 제소에 응하도록 설득을 계속하는 것이 필요하다.

 

 うべきはったで、日米連携して対中牽制(けんせい)を強化する。それが日本の「大局的方向だ。首相えてしたたかに国益確保してほしい。

말해야 할 것은 말한 위에, 일미의 축에 한국과 연휴하여 대중견제를 강화한다. 그것이 일본의 대국적방향이다. 수상은 자리를 잡고[] 꿋꿋하게[したたかに] 국익을 확보해 주었으면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