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28 首相の国連演説 情報発信力の差が心配だ - 産経新聞 書案

首相国連演説 情報発信力心配

2012.9.28 03:10 1/2ジ)[主張

 野田佳彦首相国連総会し、領土領海防衛国家責務主張した。また記者会見で、尖閣諸島国有化しくしていることにし「後退をする妥協はありない」と決意した。

노다 요시히코 수상이 UN총회에서 연설해, 영토, 영해의 방위는 국가의 책무라고 주장했다. 또 기자회견에서, 센가쿠 제도의 국유화에 중국이 격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에 관해 후퇴를 하는 타협은 있을 수 없다라고 강하게 결의를 보였다.

 

 国代表まる国連総会で、領土問題げるのは異例だ。尖閣竹島日本固有領土だとめて宣言し、覚悟した。首相姿勢したい。

각국 대표가 모이는 UN총회에서, 영토문제를 채택하는 것은 이례다. 센가쿠나 다케시마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다시 선언하고, 지켜낼 각오를 보였다. 수상의 자세는 평가하고 싶다.

 

 ただ、野田首相という国名には直接言及しなかった。両国過度刺激しないとの配慮だろうが、北朝鮮による日本人拉致問題やシリアの圧政では国名げただけに、弱腰ではなかったか。日本主張当性が、世界十分えられたとはえない。

그러나, 노다 수상은 섬의 명칭과 중국, 한국이라고 하는 국명은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양국을 과도하게 자극하지 않으려는 배려일 것이나, 북조선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와 시리아의 압정에서는 국명을 들었을 뿐으로, 약한 태도가 아니었을까. 일본의 주장의 정당성이, 세계에 충분히 전해졌다고 생각할 수 없다.

 

 さらに見過ごせないのは、日中間情報発信力だ。

더욱이 간과해서는 안 되는 것은, 일중간의 정보발신력의 차다.

 

 国側は、野田首相にすぐさました。首相が「らの主義主張一方的威嚇いて実現しようとするみはれられない」と公船による日本領海侵犯国国内での反日デモを批判し、「支配」をしたのにし、「領土帰属問題歴史的根拠づき解決すべきだ」と反論した。

중국측은, 노다 수상의 연설에 곧바로 반격했다. 수상이 스스로의 주의주장을 일방적인 힘과 위협을 써서 표현하려 하는 시도는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공선에 의한 일본 영해 침범과 중국 국내에서의 반일 데모를 비판하고, ‘법의 지배를 역설했던 것에 대해, “영토귀속문제는 역사적 근거와 법에 기초해 해결해야 한다라고 반론했다.

 

国営新華社通信は、これにだってわれた玄葉光一郎外相楊潔外相との会談についても、楊外相発言だけを世界中発信した。より、圧倒している

국영 신화통신은, 여기에 앞서 행해진 겐바 코이치로 외상과 중국의 탕결지 외상과의 회담에 대해서도, 탕 외상의 발언만을 세계에 발신했다. 무엇보다, 양에서 압도하고 있다.

 

 野田首相国連総会日程合間をぬってオストラリア、インドネシアなど4カ国首脳個別会談し、日本立場への理解めた。クリントン国務長官との会見はできなかったが、首相先頭外交今後積極的けていく必要がある。

노다 수상은 UN총회 일정의 사이를 누비며 오스트레일리아, 인도네시아 등 4개국 수뇌와 개별적으로 회담하고, 일본의 입장으로의 이해를 구했다. 클린턴 미 국무장관과의 회견은 불가능했으나, 수상이 선두에 서서 외교를 금후도 적극적으로 계속해 줄 필요가 있다.

 

 竹島不法占ける日本提案する国際司法裁判所(ICJ)への共同提訴じないことを批判したのも、効果があった。ICJの強制管轄権受諾すべきだとのえは、一定理解たのではないか。

다케시마의 불법점거를 지속하는 한국이 일본이 제안한 국제사법재판소(ICJ)로의 공동제소에 응하지 않는 것을 비판한 것도, 효과가 있었다. ICJ의 강제관할권을 수락해야 한다는 호소는, 일정의 이해를 얻은 것이 아닐까.

 

 一方で、国連総会舞台裏われた中韓外相会談警戒すべききだ。金星煥外交通商相は「しい歴史めていく必要性一致した」と、領土問題歴史問題をからめて中韓連携対日圧力をかける意向をのぞかせた。領土歴史認識問題であり、混同させてはならない。

한편으로, UN총회의 무대 속에서 행해진 중한 외상회담은 경계해야 할 움직임이다. 한국의 김성환 외교통상상은 올바른 역사를 피로해{널리 알림} 갈 필요성에서 일치했다라고, 영토문제에 역사문제를 연관시켜 중한연휴로 대일 압력을 걸 의향을 비쳤다. 영토와 역사인식은 별개의 문제이고, 혼동시켜서는 안 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