孟子 2 梁惠王 下 7 書案

7

  孟子謂齊宣王:「所謂故國者非謂有喬木之謂也有世臣之謂也王無親臣矣昔者所進今日不知其亡也。」

맹자가 제 선왕에게 일러, 말했다 : “소위 고국(연혁이 오래된 나라)라는 것은, 교목이 있는 것을 이르는 것이 아니라, 세신(세세로 섬기는 신하)가 있는 것을 이름입니다. 왕께서는 친한 신하가 없게 되시니, 옛적에 나아간 바{사관한/입사시킨 사람?}, 금일에는 그 없어진 것을 모릅니다.

 

  王曰:「吾何以識其不才而捨之?」

왕이 말했다 : “내가 어떻게 그 재능이 아님을 알고 그를 버릴 수 있겠소?”

 

  :「國君進賢如不得已將使卑逾尊疏逾戚可不慎與左右皆曰賢未可也諸大夫皆曰賢未可也國人皆曰賢然後察之見賢焉然後用之左右皆曰不可勿聽諸大夫皆曰不可勿聽國人皆曰不可然後察之見不可焉然後去之左右皆曰可殺勿聽諸大夫皆曰可殺勿聽國人皆曰可殺然後察之見可殺焉然後殺之故曰國人殺之也如此然後可以為民父母。」

말했다 : “국군은 현인을 나아가게 하는데{현인을 취용함}, 부득이할 것 같으면, 장차 비천함으로 하여금 존귀함을 넘게 하고, 소원한 자로 하여금 가까운 자를 넘게 하니, 가히 신중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좌우에서 모두 어질다고 말해도, 가하지 않습니다; 여러 대부들이 모두 어질다고 하여도, 가하지 않습니다; 국인들이 모두 어질다고 하면, 그런 후에 그를 살피십시오; 그가 어진지를 보고, 그런 후에 그를 쓰십시오. 좌우에서 모두 안 된다고 하여도, 듣지 마십시오; 여러 대부들이 모두 안 된다고 하여도, 듣지 마십시오; 국인들이 모두 안 된다고 하면, 그런 후에 그를 살피십시오; 그가 안 될 것을 보시고, 그런 후에 그를 없애십시오. 좌우에서 모두 죽일 만 하다고 하여도, 듣지 마십시오; 여러 대부들이 모두 죽일 만 하다고 하여도, 듣지 마십시오; 국인들이 모두 죽일 만 하다고 하면, 그런 후에 그를 살피시어, 그가 죽일 만 하다는 것을 보시면, 그런 후에 그를 죽이십시오. 고로 말하길, 국인들이 그를 죽였다고 합니다. 이와 같이 하면, 그런 후에 가히 백성의 부모가 될 수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