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13 US, allies set to launch anti-mine naval exercises - AP 書案

US, allies set to launch anti-mine naval exercises

By ADAM SCHRECK | Associated Press – 11 hrs ago.

 

DUBAI, United Arab Emirates (AP) — The United States and more than two dozen allies are gearing up for the largest naval exercise ever in the Middle East focused on countering the threat of anti-ship mines. A wary Iran says it will be watching closely.

미국과 20여개국 이상의 맹방이 기뢰 위협에 대응하는 것에 초점을 맞춘 중동에서의 최대 규모 해군 연습을 준비하고 있다. 이란은 이를 우려하며 긴밀하게 관찰할 것이라고 했다.

 

The maneuvers starting next week are the latest flexing of American military muscle in and around the Persian Gulf, even as Washington tries to convince ally Israel that diplomacy and sanctions aimed at pressuring Iran to scale back its nuclear program need more time to work.

차주에 시작될 기동연습은 워싱턴이 핵 프로그램을 축소시키기 위해 이란을 압박하는 것을 목지하는 외교적 수단과 제재가 유효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것을 맹방 이스라엘에 납득시키려 시도하고 있는 바로 이 시기 페르시아만 근변에서의 최근시일 내의 미군 전력의 과시이다.

 

U.S. Navy officials insist that the anti-mine exercise is not about any specific country or a response to Iranian threats to shut the narrow Strait of Hormuz at the mouth of the Gulf, the route for one-fifth of the world's oil.

미 해군 당국자들은 대 기뢰 연습이 특정 국가에 대한 것이거나 세계 석유의 1/5가 경유하는 항로인 만구의 호르무즈 지협을 차단하려는 이란의 위협에 대응하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But the drills will likely be perceived around the world as a challenge to Tehran, which has thousands of anti-ship mines it could deploy to disrupt shipping and drive up oil prices in response to any airstrike on its uranium enrichment facilities. The U.S. and several of its allies accuse Iran of seeking to develop nuclear weapons, but Iran says its atomic program is solely for peaceful purposes.

그러나 훈련은 전 세계에 수송을 방해하고 우라늄 농축 시설들에 대한 어떠한 공폭에 대해서든 대응해 유가를 앙등시키기 위해 전개될 수 있는 수천 기의 기뢰를 보유하고 있는 테헤란에 대한 도전으로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높다. 미국과 맹방들 일부는 이란이 핵무기 개발을 추구하고 있다고 비난하지만, 이란은 핵 프로그램이 전적으로 평화적 목적을 위한 것이라고 한다.

 

"This is one of many engagements conducted alongside regional defense forces," said Lt. Greg Raelson, a spokesman for the Navy's 5th Fleet. "Freedom of navigation through international waterways is critical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to nations in the region, including Iran."

이것은 역내 방위전력과 함께 수행된 수많은 연휴행동 중 하나입니다.” 5함대 대변인 그렉 랠슨 중위는 말했다. “국제 수로에서의 항행 자유는 국제사회와 이란을 포함한 역내의 국가들에 필수적입니다.”

 

The exercises, which will focus on a hypothetical extremist organization, are a way to boost cooperation with foreign navies and prepare to deal with threats that could block vital trade routes at sea, American officials say.

미 당국자들은 가정적인 극단주의자 단체에 초점을 맞추게 될 연습은 타방 해군들과 공조를 증대시키고 해역에서의 중요한 교역로를 차단할 수도 있는 위협들에 대응하는 것을 준비하는 방편이라고 말한다.

 

Raelson noted that waterborne bombs have struck a number of ships in the region in recent years, including a mysterious blast that damaged the Japanese oil tanker M. Star as it entered the Strait of Hormuz in 2010. An obscure al-Qaida-linked group later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at attack.

랠슨은 근년간 역내에서 2010년 호르무즈 지협으로 진입하던 일본 유조선 M. Star를 손상시킨 의문의 폭발을 포함해 해상 폭탄이 수 척의 선박을 타격했다고 언급했다.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알-카에다와 연계된 단체가 공격을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Even so, the maneuvers carry an implicit message for Tehran.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동연습은 테헤란에 내포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Who is the 800 pound gorilla in the room? It's Iran," said Scott Truver, a Washington-based naval analyst who has written about mine warfare. "I'm sure we're sending them a message of: Here's what we can do. So don't try it."

방 안에 있는 800파운드짜리 고릴라가 누굽니까? 이란이죠.” 워싱턴에 기반하고 기뢰전에 관한 책을 쓴 해군 분석가 스캇 트루버는 말했다. “나는 우리가 그들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확신합니다 : 여기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있다. 그러니까 시도하지 마라.”

 

In 1988, an Iranian mine ripped open the hull of the guided missile frigate USS Samuel B. Roberts in the middle of the Gulf, injuring 10 crew members. The warship was part of a Navy force assigned to protect merchant vessels flying the U.S. flag. Washington responded days later with a one-day assault that destroyed two Iranian oil platforms and sank or crippled six Iranian vessels.

1988년 이란의 기뢰가 유도미사일 프리깃 USS 새뮤얼 B. 로버츠의 헐을 만 한가운데에서 찢어놓고 10명의 승조원들을 부상시켰다. 새뮤얼 로버츠 함은 미국 국기를 단 상선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무에 배정된 해군전력의 일부였다. 워싱턴은 수 일 후 2개의 이란 유정을 파괴하고 6척의 이란 함정을 격침시키거나 무력화시킨 하루 동안의 습격으로 대응했다.

 

Next week's maneuvers are unprecedented in scope. France, Japan, Jordan and New Zealand are among the more than 30 countries expected to take part in the exercise, which begins Sunday and lasts through Sept. 27. Some, such as Britain, will be contributing ships and other hardware. Others are sending personnel and observers.

차주의 기동연습은 범위상 미증유의 것이다. 프랑스, 일본, 요르단, 뉴질랜드는 일요일에 시작되어 9 27일까지 계속될 연습에 참가하는 30개 이상의 국가들 중 일부이다. 영국과 같은 일부 국가는 함정들과 다른 체계들도 제공하게 된다. 다른 국가들은 인원과 옵저버들을 파견한다.

 

In addition to the Gulf, anti-mine practice is planned for the Gulf of Oman and the Gulf of Aden, the gateway to the Red Sea that has been a focus of international efforts to fight Somali pirates.

페르시아 만에 더해, 대 기뢰 연습은 소말리아 해적들에 대응하려는 국제적 노력의 초점이 되어온 홍해로의 관문인 오만 만과 아덴 만에서도 계획되어 있다.

 

Practice exercises are vital in ensuring allied navies are able to work in tandem with their American counterparts, Truver said. Each country has its own command structures and routines, and problems arise in times of war if "you don't practice in peacetime," he noted.

연습은 연합 해군이 미국 대자들과 협력할 수 있도록 확실히 하는 데에 필수적이라고 트루버는 말했다. 각국은 각각의 지휘구조와 관행을 갖고 있고, “평시에 훈련하지 않는다면전시에는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고 그는 언급했다.

 

Iran has said its forces will be monitoring the maneuvers.

이란은 그 전력들이 기동연습을 감시할 것이라고 말해 왔다.

 

"We are very sensitive about security in the highly strategic Persian Gulf and we are watching closely," Iranian Foreign Ministry spokesman Ramin Mehmanparast said when asked about the exercise. "They should pay attention that violations of security and tranquility in the region can be a very sensitive phenomenon."

우리는 매우 전략적인 가치가 있는 페르시아 만에서의 안보에 대해 대단히 민감하며 긴밀하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이란 외무부 대변인 라민 메만파라스트는 연습에 대해 질문받았을 때 말했다. “그들은 역내의 안전과 평온함을 침해하는 것이 매우 민감한 현상이 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주의해야 할 것입니다.”

 

Iran frequently conducts war games of its own, and is expected to launch another round sometime in the fall. The head of Iran's navy, Adm. Habibollah Sayyari, pledged earlier this month to put Iranian warships in international waters off the U.S. coast "in the next few years." Iran already has sent military vessels into the Mediterranean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1979 Islamic Revolution.

이란은 빈번히 독자적인 워 게임들을 수행해 왔으며, 가을의 어느 시점에 또다른 회차를 시행할 것으로 생각되고 있다. 이란 해군의 수장 하비볼라 사야리 제독은 금월 초 앞으로 수 년 내에이란 전투함들을 미국 해안에서 떨어진 국제수역에 배치할 것이라고 맹서했다. 이란은 이미 1979년 이슬람 혁명 이래 최초로 지중해에 전투함들을 보내 왔다.

 

The comments are a sign of Tehran's growing alarm over a buildup of additional U.S. Navy ships and other reinforcements to the region.

언급들은 테헤란이 역내로의 추가적인 미 해군 함정과 다른 증원병력 증강에 대해 경계의 수준을 높이고 있다는 지표이다.

 

Over the summer, the Pentagon deployed four more minesweepers to the Gulf along with the USS Ponce, an amphibious transport dock that was recently retrofitted to become what is known as an afloat forward staging base. That effectively means it is a mother ship that can act as a floating stop-off point for helicopters, patrol ships and special forces.

여름 동안 펜타건은 걸프 만에 최근 해상 전진 전개 기지로 알려진 함정으로 개장된 양륙 수송 도크를 갖춘 함정 USS 폰스와 함께 4척의 소해함을 더 전개시켰다. 그것은 실질적으로 폰스 함이 헬리콥터, 순찰함, 특수부대의 해상 기착점으로 기능할 수 있는 모함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They join the four Avenger-class minesweepers the U.S. has long stationed in Bahrain, the tiny Gulf island nation that hosts the Mideast-focused 5th Fleet. Britain also stations minesweepers in the Gulf.

그들은 미국이 중동에 초점을 맞춘 제5함대를 유치하고 있는 걸프의 도상 소국 바레인에 장기간 주류시켜 온 4척의 어벤저급 소해함에 합류한다. 영국도 걸프에 소해함을 주류시키고 있다.

 

The aircraft carrier USS John C. Stennis recently deployed several months ahead of schedule as part of a Pentagon plan to ensure that two carrier strike groups are constantly in the region.

항공모함 USS C. 스테니스가 최근 2개 항모전투단이 항시 역내에 있도록 하려는 펜타건의 계획 일부로서 일정을 수 개월 앞두고 전개되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