孟子 2 梁惠王 下 1 書案

1

  莊暴見孟子:「暴見於王王語暴以好樂暴未有以對也。」:「好樂何如?」

장포가 맹자를 뵙고, 말했다 : “이 포가 왕께 보였는데, 왕께서 악을 좋아하는 것으로써 말씀하시어, 제가 대답할 것이 없었습니다.” 말했다 : “악을 좋아하는 것은 어떠합니까?”

 

  孟子曰:「王之好樂甚則齊國其庶幾乎?」

맹자가 말했다 : “왕께서 악을 좋아하는 것이 심하면, 곧 제국이 {왕도에}가까워졌습니다 / 바라게 되었습니다 / 다행함이 있습니다.”

 

  他日見於王曰:「王嘗語莊子以好樂有諸?」

다른 날, 왕을 뵙고 말했다 : “왕께서 일찍이 장자에게 악을 좋아함으로써 말씀하셨다는데, 그것이 있었습니까?”

 

  王變乎色:「寡人非能好先王之樂也直好世俗之樂耳。」

왕이 안색을 바꾸고, 말했다 : “과인이 능히 선왕의 악을 좋아하지는 못하고, 곧 세속의 악을 좋아할 뿐입니다.”

 

  :「王之好樂甚則國其庶幾乎今之樂猶古之樂也。」

말했다 : “왕께서 악을 좋아하시는 것이 깊으시니, 곧 나라는 가까워지게/바라게/다행함이 있게 되었나니, 지금의 악은 옛 악과 같습니다.”

 

  :「可得聞與?」

말했다 : “가히 들을 수 있겠소?”

 

  :「獨樂樂與人樂樂孰樂?」

말했다 : “홀로 악을 즐기는 것과, 사람들과 악을 즐기는 것은, 무엇이 즐겁습니까?”

 

  :「不若與人。」

말했다 : “사람들과 더불어하는 것만 못하지요.”

 

  :「與少樂樂與眾樂樂孰樂?」

말했다 : “적은 사람들과 더불어 악을 즐기는 것과, 많은 사람들과 더불어 악을 즐기는 것은, 무엇이 즐겁습니까?”

 

  :「不若與眾。」

말했다 : “많은 사람들과 더불어하는 것만 못하지요.”

 

  「臣請為王言樂今王鼓樂於此百姓聞王鐘鼓之聲管龠之音舉疾首蹙額而相告曰:『吾王之好鼓樂夫何使我至於此極也父子不相見兄弟妻子離散。』今王田獵於此百姓聞王車馬之音見羽旄之美舉疾首蹙額而相告曰:『吾王之好田獵夫何使我至於此極也父子不相見兄弟妻子離散。』此無他不與民同樂也

“신은 청컨대 왕을 위하여 악을 말하려 합니다. 지금 왕께서 이에 고악(북소리와 함께 악을 연주)하시는데, 백성들이 왕의 종과 북소리, 관약(피리)소리를 듣고는, 모두 질수축액(머리가 아프고 이마를 찌푸림, 매우 싫어함)하며 서로 고해 말합니다 : ‘우리 왕께서 고악을 좋아하시는 것이, 어찌 우리로 하여금 이 혹독함에 이르게 하는 것인가? 부자가 서로 보지 못하고, 형제와 처자가 떨어지고 흩어졌다.’ 지금 왕께서 이에 전렵하시는데, 백성들이 왕의 거마의 소리를 듣고, 우모의 아름다움을 보고, 모두 질수축액하면서 서로 고해 말합니다 : ‘우리 왕께서 전렵을 좋아하시는 것이, 어찌 우리로 하여금 이 혹독함에 이르게 하는 것인가? 부자가 서로 보지 못하고, 형제 처자가 서로 떨어지고 흩어졌다.’ 이는 다른 것이 없고, 백성들과 더불어 함께 즐기지 않는 것입니다.”

 

  「今王鼓樂於此百姓聞王鐘鼓之聲管龠之音舉欣欣然有喜色而相告曰:『吾王庶幾無疾病與何以能鼓樂也?』今王田獵於此百姓聞王車馬之音見羽旄之美舉欣欣然有喜色而相告曰:『吾王庶幾無疾病與何以能田獵也?』此無他與民同樂也今王與百姓同樂則王矣。」

“지금 왕께서 이에 고악하시는데, 백성들이 왕의 종과 북소리, 피리 소리를 듣고, 모두 기뻐하며 좋아하는 기색으로 서로 고해 말합니다 : ‘우리 왕께서 다행히 아무 병도 없으시구나, 어찌 고악에 능하실까?’ 지금 왕께서 이에 전렵하시는데, 백성들이 왕의 거마 소리를 듣고, 우모의 아름다움을 보며, 모두 기뻐하며 좋아하는 기색으로 서로 고해 말합니다 : ‘우리 왕께서 다행히 아무 병도 없으시구나, 어찌 전렵에 능하실까?’ 이는 다른 것이 없고, 백성들과 더불어 함께 즐기는 것입니다. 지금 왕께서 백성과 더불어 함께 즐기신다면, 곧 왕 노릇 하시게 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