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11 谷垣氏不出馬 政権どう担うか知りたい - 産経新聞 書案

谷垣氏不出馬 どううかりたい

2012.9.11 03:17 主張

 自民党谷垣禎一総裁石原伸晃幹事長との一本化調整不調などを理由に、総裁選への再選出馬断念した。

자민당의 타니가키 사다카즈 총재가 이시하라 노부테루 간사장과의 일체화 조정의 부조 등을 이유로, 총재선거에의 재선출마를 단념했다.

 

 野党総裁けてから3参院選など各種選勝利し、2首相辞任実績げた。

야당의 총재를 받아들인 지 3년 간, 참의원선거 등 각종 선거에서 승리했고, 2명의 수상을 사임에 몰아넣은 실적을 올렸다.

 

 にもかかわらず、日本える内外懸案自民党ならどう解決するか、という国民期待疑問谷垣氏えてきたのだろうか。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안고 있는 내외의 현안을 자민당이라면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라고 하는 국민의 기대와 의문에 타니가키 씨는 답할 수 있었는가.

 

 民主党政への批判だけでは自民党支持がらない。民主党わり日本をこうするという具体案められている。

민주당 정권으로의 비판을 받아들이는 곳 만으로는 자민당 지지는 넓혀지지 않는다. 민주당을 대신해 일본을 운영한다고 하는 구체안이 요구된다.

 

 この課題は、権復帰目指今後いの先頭つとしてもわれる。総裁選重要論点である。

이 과제는, 정권복귀를 목지하는 금후의 싸움의 선두에 누가 설 것인가 하는 것도 묻게 된다. 총재선거의 중요한 논점이다.

 

 谷垣氏は、野田佳彦首相公明党山口那津男代表会保障・税一体改革関連法成立させることで合意し、民主党から3党合意瓦解(がかい)しかけたときにもみとどまった。

타니가키 씨는, 노다 요시히코 수상이나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츠오 대표와 사회보장, 세일체개혁관련법을 성립시키는 것으로 합의했고, 민주당 내의 혼란으로부터 3당합의가 와해된 때에도 멈춰섰다.

 

 不出馬会見でも「執行部路線明確にならなくなることを心配している」と3党合意重視強調した。日本危機克服のため、与野党枠組みを維持しようとしたことはできる。

불출마 회견에서도 집행부의 노선이 명확하지 않게 되는 것을 걱정하고 있다라고 3당합의의 중시를 강조했다. 일본의 위기 극복을 위해, 여야당의 틀 짜기를 유지하려 하는 것은 평가할 수 있다.

 

 だが、早期衆院解散要求したのにし、「いうちに」との発言しか首相からせなかったとして、たりはまった。通常国会終盤では、3による消費税増税批判する野党した問責決議賛成し、自己矛盾露呈した。

그러나, 조기 중의원 해선을 요구한 것에 대해, “가까운 시기에라는 발언만을 수상으로부터 끌어내, 당내의 비난은 강해졌다. 통상 국회 종반에서는, 3당에 의한 소비세 증세를 비판하는 다른 야당이 낸 문책결의에 찬성해, 자기모순에 빠져 혼란을 노정했다.

 

 主要政策では、エネルギー政策をめぐって当面発再稼働をどうめるかの具体論していない。環太平洋戦略的経済連携協定(TPP)への渉参加についてもめて慎重態度のままだ。

주요 정책에서는, 에너지 정책을 둘러싸고 당면의 원발재가동을 어떻게 진전시킬까에 대한 구체론을 제시하지 않았다. 환태평양전략경제연휴협정(TPP)로의 교섭참가에 대해서도 극히 신중한 태도인 채이다.

 

 民主党出方ち、意見集約しようとしないところに限界があったのではないか。

민주당의 태도를 기다려, 당내의 의견을 집약하려 하지 않는 것에 한계가 있는 것은 아닌가.

 

 谷垣氏再選出馬し、古賀派古賀誠会長が「総裁だ」と不支持えた。再選支持していた森喜朗元首相不支持じたことなどで、先週段階困難になっていた。

타니가키 씨의 재선출마에 대해, 코가파인 코가 마코토 회장이 다음의 총재는 선거의 얼굴이다라고 부지지를 전했다. 재선을 지지하고 있던 모리 요시로 전 수상도 부지지로 돌아선 것 등으로, 전주의 단계에서 곤란하게 되었다.

 

ベテラン、長老組には、谷垣氏候補者よりも「意思疎通りやすい」として石原氏きもある。だが、奪回してをするかよりも、派閥世代利益優先させるがいまだにあるなら残念だ。まれわった自民党とは到底いえまい

베테랑, 장로조에는, 타니가키 씨나 다른 후보자보다도 의사소통을 꾀하기 쉬운것으로 이시하라 씨를 추천하는 움직임도 있다. 그러나, 정권을 탈회하여 무엇을 할 것인가보다도, 파벌이나 세대의 이익을 우선시키는 발상이 아직도 있다면 유감이다. 다시 태어난 자민당이라고는 도저히 말할 수 없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