孟子 1 梁惠王 上 3 書案

3

梁惠王曰:「寡人之於國也盡心焉耳矣河內凶則移其民於河東移其粟於河內河東凶亦然察鄰國之政無如寡人之用心者鄰國之民不加少寡人之民不加多何也?」

양 혜왕이 말했다 : “과인은 나라를 대하여, 마음을 다하고 있소이다. 하내에 흉작이 들어서, 곧 그 백성들을 하동으로 옮기고, 그 속을 하내로 옮겼고; 하동에 흉작이 들어도 또 그렇게 했소. 인국의 정사를 살피면, 과인이 마음을 쓰는 것과 같음이 없소. 인국의 백성들은 줄어듬이 더해지지 않고, 과인의 백성들은 늘어남이 더해지지 않으니, 어째서요?”

 

  孟子對曰:「王好戰請以戰填然鼓之兵刃既接棄甲曳兵而走或百步而後止或五十步而後止以五十步笑百步則何如?」

맹자가 대답해 말했다 : “왕께서는 싸움을 좋아하시니, 청컨대 싸움으로써 비유하겠습니다. 가득 메워{填然 [성세, 성하고 많은 모양]} 북을 울리고, 병기의 칼날이 이미 접해지자, 갑옷을 버리고 병기를 끌며 도망칩니다. 누군가 100보를 간 뒤에 멈추었고, 누군가는 50보를 간 뒤에 멈추었는데; 50보 간 자가 100보 간 자를 비웃으면, 곧 어떻습니까?”

 

  :「不可直不百步耳是亦走也。」

말했다 : “그럴 수 없지요, 단지 100보가 아닐 뿐이지, 그것도 또한 도망간 것이오.”

 

  :「王如知此則無望民之多於鄰國也。」

말했다 : “왕께서 이를 아실 것 같으면, 곧 백성이 인국에 비해 많을 것을 바라지 마십시오.”

 

  「不違農時穀不可勝食也數罟不入洿池魚鼈不可勝食也斧斤以時入山林材木不可勝用也穀與魚鼈不可勝食材木不可勝用是使民養生喪死無憾也養生喪死無憾王道之始也。」

“농시(농기)를 어기지 않으면, 곡식이 먹는 것을 이기지 못하고; 촉고(잘게 눈을 뜬 촘촘한 그물)가 오지(웅덩이, , 연못)에 들어가지 않으면, 물고기와 자라가 먹는 것을 이기지 못하며, 도끼가 때로써{때에 맞추어} 산림에 들어가면, 재목이 쓰는 것을 이기지 못합니다. 곡식과 물고기와 자라가 먹는 것을 이기지 못하고, 재목이 쓰는 것을 이기지 못하면, 이는 백성들로 하여금 산 자를 기르고 죽은 자를 상사지내는 데 한함이 없음입니다. 산 자를 기르고 죽은 자를 상사 치르는 데에 한함이 없는 것이, 왕도의 시작입니다.”

 

  「五畝之宅樹之以桑五十者可以衣帛矣雞豚狗彘之畜無失其時七十者可以食肉矣百畝之田勿奪其時數口之家可以無饑矣謹庠序之申之以孝悌之義頒白者不負戴於道路矣七十者衣帛食肉黎民不饑不寒然而不王者未之有也!」

5무의 택지에, 뽕나무로써 심게 하면, 50명이 가히 비단을 입게 되고; 닭 돼지 개 등의 가축을, 그 때를 잃지 않게 하면, 70명이 가히 고기를 먹게 되며; 100무의 전지에, 그 때를 빼앗지 않으면, 몇 구의 집이 가히 굶주림이 없게 되고; 상서(학교)의 가르침에 부지런하여, 효제의 의로써 그들에게 펼치면, 반백(반쯤 머리게 센 것)인 사람들이 도로에서 이고지지 않게 됩니다. 70명이 비단옷을 입고 고기를 먹으면, 여민(백성)들이 굶주리지 않고 춥지 않으니, 그러고도 왕 노릇 하지 못한 자는, 아직 있지 않았습니다!”

 

  「狗彘食人食而不知檢塗有餓莩而不知發人死則曰:『非我也歲也。』是何異於刺人而殺之:『非我也兵也。』王無罪歲斯天下之民至焉。」

“개와 돼지가 사람이 먹을 것을 먹어도 금할 줄을 모르고, 길에 주려죽은 시체가 있어도 발할{분발/창름의 곡식을 발함} 줄을 모르며, 사람이 죽으면, 곧 말하기를 : ‘내가 그런 것이 아니고, 시절이 그런 것이다.’라고 하면 이는 사람을 찔러서 그를 죽이고는내가 아니라, 병기가 그런 것이다라고 말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왕께서 해에 죄를 덮어씌우지 않으시면, 모든 천하 백성들이 이를 것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