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828 Clinton to discuss South China Sea on Asia trip - Philadelphia Inquirer 書案

Posted: Tue, Aug. 28, 2012, 12:57 PM

Clinton to discuss South China Sea on Asia trip

 

 

Read more: http://www.philly.com/philly/wires/ap/news/nation/washington/20120828_ap_clintontodiscusssouthchinaseaonasiatrip.html#ixzz24zM5UZlO

 Watch sports videos you won't find anywhere else

 

WASHINGTON - Secretary of State Hillary Rodham Clinton will discuss tensions in the South China Sea during a sprawling trip through the Asia-Pacific that will include stops in China and Russia.

힐러리 로댐 클린턴 국무장관이 중국과 러시아 방문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권 전반에의 확장된 순방에서 남지나해에서의 긴장상태에 관해 토의할 예정이다.

 

The trip, which includes stops in six countries, underscores the Obama administration's heightened focus on Asia, an economically booming region that has sought deeper U.S. ties.

6개국에의 빙문을 포함하는 순방은 미국과의 깊은 유대관계를 추구해 온 경제적으로 호황인 지역인 아시아에 대한 오바마 행정부의 고조된 관심을 강조하는 것이다.

 

Clinton starts off in the remote Cook Islands for talks Friday with Pacific islands leaders. She then travels to Indonesia, China, Brunei, and becomes the first U.S. secretary of state to visit East Timor.

클린턴은 금요일 원격한 쿡 제도에서 태평양 제도 지도자들과의 회담으로서 {일정을} 시작한다. 클린턴은 그런 후 인도네시아, 중국, 브루나이를 순방하며, 동티모르를 방문한 최초의 미국 국무장관이 될 것이다.

 

Spokeswoman Victoria Nuland said Tuesday she expects the South China Sea to be discussed often throughout the trip.

빅토리아 눌랜드 대변인은 화요일 클린턴이 순방 중에 남지나해가 자주 토의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Clinton then heads to Vladivostok, Russia, for the annual summit of the Asia Pacific Economic Cooperation forum on Sept. 8-9.

클린턴은 그런 후 9 8~9일에 있는 APEC 연례 정상회담 협조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