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822 US 'significant' in Iraq despite troop exit: Dempsey - AFP 書案

US 'significant' in Iraq despite troop exit: Dempsey

By Dan De Luce | AFP

 

Top US military officer General Martin Dempsey insisted during a quick trip to Iraq that Washington was still playing an important role there, eight months after the last American troops departed.

최고위 장교인 마틴 뎀프시 장군이 이라크로의 급거 방문 중 마지막 미군병력이 출발한 뒤로 8개월이 지났지만 워싱턴이 여전히 이라크에서 중요한 역분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Dempsey met with Iraq's Prime Minister Nuri al-Maliki and army chief of staff Lieutenant General Babaker Zebari during a six-hour stop, becoming the highest-ranking American to visit Iraq since the December 2011 pullout.

뎀프시는 이라크 총리 누리 알 말리키와 합참의장 바바케르 제바리 중장을 6시간의 방문 동안 만나, 2011 12월 철수 이래로 이라크를 방문한 최고위의 미국인이 되었다.

 

The chairman of the US Joint Chiefs of Staff said in an interview with AFP that Iraq was now a sovereign state, on an equal footing with the United States, a remark completely removed from the 2003 American-led invasion.

미 합참의장은 AFP와의 인터뷰에서 2003년 미국 주도의 침공작전과는 동떨어진 이라크가 현재 미국과 동일한 지위의 주권국가라는 평가를 했다.

 

"We still retain significant investment and significant influence. But now it's on the basis of a partnership and not on the basis of ownership," Dempsey, who served in Iraq as a commander during the war that toppled Saddam Hussein, said before landing in Baghdad.

우리는 여전히 중요한 투자분과 영향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는 유권에 기반한 것이 아니라, 파트너 관계에 기반하고 있습니다.” 이라크에서 사담 후세인 정권을 전복시킨 전쟁에서 지휘관으로 복무한 뎀프시는 바그다드에 착륙하기 전에 말했다.

 

Clad in a formal military dress uniform instead of the combat fatigues worn during the war years, Dempsey stressed that he came to build a dialogue with his Iraqi counterparts and not to make demands.

전쟁기간 동안 입은 전투복 대신 정복을 입은 뎀프시는 그가 이라크의 대자들과 함께 대화하러 온 것이지 요구하러 온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After a 90-minute meeting with Maliki, Dempsey later told reporters the two discussed the conflict in neighbouring Syria, Iraq's interest in expanding training with US forces and the purchase of American military hardware, including radar, air defence weaponry and equipment to bolster border security.

말리키와의 90분에 걸친 회의 이후 뎀프시는 기자들에게 양자가 인국 시리아와의 분쟁과, 미군과의 훈련 확대 및 레이더, 방공병기와 국경치안을 뒷받침할 장비를 포함한 미국 병기의 구매에 대해 이라크가 가진 관심에 대해서 의논했다고 말했다.

 

After flying over the bustling Iraqi capital by helicopter, Dempsey said he was struck by the air of "normalcy" compared to a few years ago when he served during a raging war with insurgents.

헬리콥터로 부산한 이라크의 수도 상공을 비행한 후, 뎀프시는 수년 전 그가 무장반도들과 격렬한 전쟁 기간 중에 복무할 때와 대조되는 정상 상태의 분위기에 놀랐다고 말했다.

 

"Only eight months out, and it seems to me that they've gripped the opportunity for now that we hoped they would grip," he said en route back to Washington.

8개월이 지났을 뿐인데, 나에게는 그들이 우리가 그들이 움켜쥐었으면 한다고 바랐던 현재에의 기회를 쥐고 있는 것 같이 보입니다.”

 

Although Iraq still faced daunting challenges, Dempsey said the country could eventually serve as a democratic model for the rest of the Middle East, which has been shaken by popular uprisings since early 2011.

비록 여전히 벅찬 도전들에 직면해 있지만, 뎀프시는 이라크가 결국 2011년 이래로 대중 봉기에의해 요동되어 온 다른 중동지역 전반에 대해 민주주의 정체의 모델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ince the departure of American combat troops, however, Iraq has witnessed a protracted political stalemate, while several deadly attacks have underscored gaps in safety here despite US and Iraqi officials' insistence that local forces are able to maintain security.

그러나 미군 병력의 출발 이래로 이라크는 장기화된 정치적 교착 상태를 보이는 한편, 지역 전력이 치안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고 하는 미국과 이라크 당국자들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몇 건의 인명피해를 낸 공격건들이 현지 치안상태의 격차를 뒷받침해 왔다.

 

Dempsey arrived from Afghanistan, where his C-17 aircraft was damaged by an insurgent rocket attack on the tarmac overnight at Bagram air base, forcing the general to use another plane for his trip to the Iraqi capital.

뎀프시는 그의 C17 수송기가 바그람 공군기지의 포장 활주로 위에서 무장반도들의 로켓 공격으로 파손되어 이라크 수도로의 도정에 다른 기체를 쓰도록 강제받았던 아프가니스탄으로부터 도착했다.

 

Asked by AFP about the rocket attack at Bagram, Dempsey smiled and shrugged, saying perhaps it was a "lucky shot" by the Taliban.

AFP가 바그람에서의 로켓 공격에 대해 질문하자 뎀프시는 미소짓고 어깨를 으쓱한 후, 그것이 탈레반의 럭키 샷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Washington is carrying out $12 billion worth of arms and training contracts in Iraq, with the first batch of 36 F-16 fighter jets set to be delivered in September 2014.

워싱턴은 2014년 송달 예정인 F16 전투기 1차분 36대를 포함해 이라크에서 120억 달러 가치의 병기와 훈련 계약을 수행 중이다.

 

Iraqi officials have said that while the country's police and army are capable of ensuring internal security, they will not be able to fully defend the country's borders, waters or airspace before 2020.

이라크 당국자들은 군경이 국내 치안을 확립할 능력이 있지만, 2020년 전까지는 이라크의 국경, 영해, 영공을 완전히 방어할 능력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Iraq's ability to maintain order has come under question, however, as violence remains high here -- 409 people were killed in attacks over the holy Muslim month of Ramadan.

그러나 질서를 유지할 이라크의 능력은 현지에서 폭력사태가 유존함으로써 의문받고 있다 - 409명이 라마단 성절 중에 공격건들에서 죽임을 당했다.

 

Dempsey, however, said earlier that he would not press Maliki on reports that Iraq may be allowing Iran to ferry supplies to the Syrian regime, which has been fighting a 17-month uprising, or helping Tehran circumvent financial sanctions.

그러나 뎀프시는 이라크가 이란이 17개월째 봉기와 싸우고 있는 시리아 정권에 대한 지원품 수송을 허여했을 수 있다거나 테헤란의 경제제재 우회를 도왔을 수 있다는 보도들에 관해 말리키에게 압력을 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이전에 말했다.

 

"I don't intend to ask him specifically about whether they are taking any active role in the Syrian situation."

나는 그들이 시리아의 상황에 관해 어떤 적극적인 역할을 취하고 있는지의 여부를 특정해서 그에게 묻지 않을 것입니다.”

 

But he said it was possible that weapons or other supplies could be smuggled across Iraq's western desert without the knowledge of the Baghdad government.

그러나 그는 병기나 다른 지원품들이 바그다드 정부가 알지 못한 채로 이라크의 서부 사막을 거쳐 밀수되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That's absolutely feasible," said Dempsey.

그건 확실히 실현 가능한 일입니다.” 뎀프시가 말했다.

 

Iraqi officials have repeatedly warned that Al-Qaeda fighters were likely crossing the 600-kilometre (375-mile) border with Syria, and have bolstered border security.

이라크 당국자들은 반복적으로 알 카에다 전사들이 시리아와의 600km(375마일) 국경을 건넜을 수 있다고 경고했으며, 국경 치안을 강화해 왔다.

 

They have also denied helping Iran skirt international sanctions, insisting that any relations with the Islamic republic were public and transparent.

그들은 또 이슬람 공화국과의 어떤 관계도 공공적이고 투명하다고 주장하며 이란이 국제 제재를 회피할 수 있도록 도왔다는 것을 부정했다.

 

Dempsey acknowledged Iran's influence in Iraq but rejected some analysts' suggestions that Baghdad was now firmly within Tehran's orbit at the expense of the United States.

뎀프시는 이라크에서의 이란의 영향력을 알고 있지만 바그다드가 현재 미국과의 관계를 희생시켜가며 굳게 테헤란의 궤 내에 있다는 일부 분석가들의 의견은 거부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