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820 Generals Meet to Study Afghan Violence - NYT 書案

Generals Meet to Study Afghan Violence

By GRAHAM BOWLEY

Published: August 20, 2012

 

KABUL, Afghanistan — Gen. Martin E. Dempsey, chairman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arrived in Afghanistan on Monday for discussions on the progress of the war, including an intensified wave of insider attacks by Afghan forces on NATO service members, even as New Zealand became the latest coalition partner to announce an accelerated troop withdrawal.

합참의장 마틴 E. 뎀프시 장군이 월요일 뉴질랜드가 가장 최근에 병력 철수의 가속화를 언명한 연합 파트너가 된 시점에서, 아프간군에 의한 NATO병력에 대한 격화된 내부자 공격의 대류를 포함한 전쟁의 진행상황에 대한 토의를 위해 아프가니스탄에 도착했다.

 

The visit by General Dempsey was characterized by NATO as one of his regular visits to Kabul. But it comes after a trust-eroding two-week stretch in which 10 American service members have been killed by Afghan security forces, in violence designated as insider or green-on-blue attacks.

뎀프시 장군의 방문에 대해 NATO는 카불로의 정례적인 방문일정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방문은 10명의 미국 군인이 아프간 보안군에 의해 살해당한 내부자 혹은 green-on-blue 공격이라고 불리는 폭력사고에 의해 신뢰가 부식된 2주가 지난 후에 이루어졌다.

 

General Dempsey met in Kabul with Gen. John R. Allen, the top commander in Afghanistan, as well as other senior coalition and Afghan officials, said Jamie Graybeal, a NATO spokesman. General Dempsey received an update on the campaign, and the insider attacks were “certainly among the topics of discussion,” one NATO official said.

뎀프시 장군은 카불에서 아프가니스탄의 최고위 지휘관인 존 R. 앨런 장군과 다른 고위 연합 및 아프간 당국자들과 만났다고 제이미 그레이빌 NATO 대변인이 말했다. 뎀프시 장군은 전역 전반에 관해 최신상황을 확인했으며, 내부자 공격은 명백히 토의의 주제들 중에 있었다고 한 NATO 당국자가 말했다.

 

The discussions took place in private, and officials gave no more details.

토의는 비밀리에 이루어졌고 당국자들은 자세한 사항을 추가적으로 전달하지 않았다.

 

Our session today was an excellent dialogue about how to maintain momentum against the insurgents and ISAF’s continuing support to building Afghan capacity,” General Allen said in a statement, referring to the International Security Assistance Force, the formal name of the NATO-led force.

금일 회의는 어떻게 무장반도들에 대해서 모멘텀을 유지할 것인가와 아프간의 역량을 건설하기위한 ISAF의 지속적인 지원에 관해 훌륭한 대화가 되었습니다.” 앨런 장군은 성명에서 NATO 주도 전력의 공식명인 ISAF를 언급하며 말했다.

 

The campaign remains on track,” he added.

전역은 정궤에 올라 있습니다.” 그는 덧붙였다.

 

But the visit comes as the military has moved insider killings to the top of the agenda. These have heightened worries about how coalition troops can protect themselves while training members of the Afghan Army and the police — a central part of America’s withdrawal strategy.

그러나 방문은 군대가 내부자 살해건들을 최우선 의제로 옮기면서 일어났다. 이는 어떻게 연합 병력들이 아프간 군경의 인원들을 훈련시키면서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을 것인가 미국의 철수전략에서 중심적인 부분인 - 에 대한 우려를 고조시켰다.

 

The Taliban has claimed that the infiltration of Afghan forces is one of its most successful tactics, but a NATO analysis has shown that only 1 in 10 such attacks can be directly tied to the insurgents, while the remainder of such killings stem from personal disputes or cultural clashes.

탈레반은 아프간군에 대한 침투가 가장 성공적인 전술 중 하나라고 주장했지만, NATO 분석은 공격건수 중 10분의 1 정도가 직접적으로 무장반도들과 관련지어질 수 있었고, 그러한 살해행위의 나머지는 개인적인 분쟁이거나 문화적 충돌이라고 했다.

 

On Saturday, Defense Secretary Leon E. Panetta spoke with President Hamid Karzai by phone to urge him to find new ways to stop the attacks — “including augmented counterintelligence measures, even more rigorous vetting of Afghan recruits, and stepped up engagement with village elders, who often play a key role by vouching for Afghan security personnel,” George Little, a Defense Department spokesman, said in a statement.

토요일, 레온 E. 파네타 국방장관은 하미드 카르자이 대통령과 전화 통화로 공격을 막을 수 있는 새로운 방안을 찾을 것을 촉구했다 – “증강된 방첩수단과, 아프간 지원병들에 대한 더욱 엄격한 심사, 그리고 아프간 보안관련 인력의 신원을 보증해 줌으로써 종종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촌로들과의 일진보된 관계를 포함한다고 국방성 대변인 조지 리틀이 성명에서 말했다.

 

On Monday, President Obama expressed concern about the killings and said in a White House news conference that he, too, would be conferring with Mr. Karzai about them.

월요일, 오바마 대통령은 살해행위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도 카르자이 씨와 문제에 관해 상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New Zealand announced Monday that it would probably withdraw its small troop contingent from Afghanistan months ahead of schedule, aiming for early 2013 rather than October of that year.

뉴질랜드는 월요일 2013 10월로 예정된 일정보다 수 개월 앞당긴 2013년 초를 목표시한으로 하여 아프가니스탄으로부터 일부 소부대를 철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The country has about 140 soldiers in Afghanistan, mainly in a reconstruction role in Bamian Province — a limited role that helped ease public wariness in New Zealand about taking part in the war. Bamian is a rugged and poor province in central Afghanistan, and until recently it had been one of the most peaceful in the country.

뉴질랜드는 아프가니스탄에 약 140명의 병력을 주류시키고 있으며, 주로 바미안 주에서 재건 임무 전쟁에 참여하는 것에 대한 뉴질랜드 공중의 경계심을 완화시키는 데에 도움을 준 제한적인 역할 - 를 맡고 있다. 바미안은 바위 투성이에 가난한 중부 아프가니스탄의 주이며, 최근까지 아프가니스탄에서 가장 평화로운 주들 중 하나였다.

 

But Taliban violence has sharply increased there this year, and this month five New Zealand soldiers were killed, including three in a roadside bombing on Sunday.

그러나 그곳에서 탈레반에 의한 폭력사태는 금년 급격히 증가했고, 금월 일요일에 노변 폭탄으로사망한 3명을 포함한 5명의 뉴질랜드 병사들이 살해당했다.

 

In his announcement on speeding up troop withdrawal, Prime Minister John Key of New Zealand insisted that the deaths had not played into the decision.

존 키 뉴질랜드 총리는 병력철수를 가속화하는 것에 관한 연설에서 전사자 발생이 결정을 내리는 데에 작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But the violence in Bamian has been a shocking measure of how insurgent activity has begun to penetrate even areas that until recently were considered relatively stable.

그러나 바미안 주에서의 폭력사태는 어떻게 무장반도들의 활동이 최근까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것으로 생각되던 지역들에까지 침투하기 시작했는지에 대한 충격적인 지표였다.

 

Among those caught in the bombing Sunday was a 26-year-old medic who was the country’s first female soldier to be killed in the Afghan war.

일요일의 폭발에 휘말린 사람들 중에는 아프간 전쟁에서 죽은 뉴질랜드의 첫 여성 병사인 26세의 의무병도 있었다.

 

She and two colleagues were taking a member of their patrol to a doctor at a forward operating base when their convoy was attacked early Sunday, New Zealand officials said; the deaths brought the number of New Zealand soldiers killed in Afghanistan since 2003 to 10.

그녀와 두 동료들은 일요일 이른 시각 그들의 수송차량이 공격받았을 때 FOB에 있는 군의관에게 순찰작전 인원 한 명을 데려가고 있었다고 뉴질랜드 당국자들이 말했다; 전사자 발생은 2003년 이래 아프가니스탄에서의 뉴질랜드군 사망자를 10명으로 만들었다.

 

Earlier this month, two soldiers were killed and six others were wounded in a gunfight, also in Bamian.

금월 초 역시 바미안에서 총격전에서 2명의 병사들이 전사하고 다른 6명이 부상당했다.

 

A Western official said New Zealand’s decision to withdraw earlier than initially planned was taken before the attacks this month, and was related to the transfer of full authority in Bamian from NATO to the Afghan government, a move most likely to take place this year.

한 서구 당국자는 초기에 계획한 것보다 조기에 병력을 철수시키기로 한 뉴질랜드의 결정이 금월의 공격건 이전에 취해졌고, 대부분 금년에 취해질 가능성이 높은 바미안에서 NATO로부터 아프간 정부로 전체 치안임무 권한이 이양되는 것과 관련되어 있었다고 했다.

 

In Bamian, the New Zealand base is a local landmark, with a model kiwi atop its roof. While the New Zealand soldiers have concentrated on providing security for reconstruction, as well as police training, the country’s special operations forces have also been active in Afghanistan, including mentoring crisis response units in Kabul.

바미안에서 키위 모형이 지붕에 달린 뉴질랜드 기지는 지역의 지표물이었다. 뉴질랜드 병사들이 경찰의 훈련과 재건을 위한 치안을 제공하는 데에 집중하는 동안, 뉴질랜드의 특수부대 역시 카불에서 위기대응 부대를 교육시키는 것을 포함해 아프가니스탄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Two members of its special operations forces were killed last year during attacks on the British Council in Kabul and in Wardak Province.

특수부대의 인원 2명이 작년 카불과 와르닥 주의 브리티쉬 카운슬에 대한 공격 중에 전사했다.

 

The recent violence in Bamian has mainly been in the northeast corner of the province, close to the border with neighboring Baghlan Province, where the insurgency is stronger.

최근 바미안에서의 폭력사태는 무장반도들의 세가 강한 인접한 바글란 주와 가까운 북동부에서 주로 발생했다.

 

The security forces have been trying to prevent incursions from Baghlan, while insurgents have also spilled over the border as they come under pressure from Afghan security forces conducting operations in Baghlan, Afghan officials said.

보안군은 바글란으로부터의 급습을 예방하기 위해 노력해 왔고, 반면 바글란에서 작전중인 아프간 보안군에 의해 압력을 받게 되자 무장반도들이 또 주계 너머로 유입되었다고 아프간 당국자들이 말했다.

 

If the New Zealand troops leave Bamian Province, then we would require more police forces and more equipment to fight the insurgency,” said Juma Geldi Yardam, the province police chief.

만약 뉴질랜드 부대가 바미안 주를 떠난다면 우리는 무장반도들과 싸우기 위해 더 많은 경찰병력과 장비가 필요하게 될 겁니다.” 주의 경찰지휘관인 주마 겔디 야르담이 말했다.

 

New Zealand now follows France, a much bigger coalition partner, which in January announced it was accelerating its troop withdrawal.

뉴질랜드는 1월에 병력 철수를 가속화하겠다고 밝힌 훨씬 큰 연합 파트너국인 프랑스의 뒤를 따르게 되었다.

 

France’s redeployment has already begun, with 2,000 troops scheduled to move out by December, and a final 800 troops by mid-2013, according to NATO.

프랑스의 재배치는 이미 시작되어, NATO에 따르면 2천명의 병력이 12월까지, 마지막 800명은 2013년 중반까지 이동할 것이라고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